카카오톡 유튜브

밝은눈안과 로고

고객만족서비스

스타 체험기

HOME 밝은눈 체험기 스타 체험기

시력교정 수술건수 406,463건 돌파! (2016년 12월 6일 기준)

밝은눈안과를 체험하신 스타&유명인들의 소중한 체험기를 소개합니다.

  • 저 에피라식 했어요.

  • 안녕하세요 저는 수술방에 근무하는 김효미입니다.

    전 얼마전에 에피라식수술을 받았습니다. 제 눈이 심한근시에다 각막도
    많이 얇은 편이라 라식이 불가능할 정도였죠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을 하는중에
    에피라식이라는 수술방법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라식과 라섹의 장점을 모아 만든 수술법이라고 얘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원장님께서 저에게 그런 기회를 주셔서 더 없이 기뻤습니다. 저는 어렸을때부터
    안경을 착용해왔던 터라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일어나면 먼저 안경을 찾게 되고 고등학교 졸업하면서 렌즈를 착용하기 시작하였죠.

    어쩌다 아침에 렌즈를 끼다 떨어뜨리기라도 하는 날은
    온 집안식구가 다 나와서 찾았을 정도였죠. 하지만 이젠 그럴 일이 없습니다.
    아침마다 렌즈를 끼는 일도 렌즈 부작용 땜에 고생하는 일도 없을테니까요.
    정말 더할 나위없이 편하고 좋습니다.

    수술한 후 식구들과 같은 병원식구들이 너무 걱정도 해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 고맙고 애정(?)을 좀 더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거 같네요 ^-^

    딱 한 가지 안 좋은 점이 있다면..
    수술하기 전에는 제가 피곤해서 잠을 자려고하면 동생이 티비보자 컴퓨터하자
    얼마나 졸라대는지 그 때마다 렌즈를 빼서 안 보인다는 둥 핑계거리가 많았지만
    이젠 그럴수도 없게 된거죠 ^-^
    그래서 요즘엔 꼼짝달짝 못하고 동생과 함께 보고자곤하죠 ^-^

    저는 원래 시력이 -8디옵터 정도였는데 지금은 1.0은 거뜬히 본답니다.
    사실 수술하는 날 가족들 걱정할까봐 담담한척 아무렇지도 않게 출근을 했지만
    어찌나 긴장이 되던지..그제서야 환자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겠더라구요.

    제가 수술방에 근무를 하다보니 수술순서를 알다보니까 '이쯤에 뭘 하겠지.
    제 그거 할 차례다' 이런 생각밖에 안 드는데 그래서 더 겁나고 무서웠던 거 같아요.

    제 눈이 이래저래 수술하기 힘든 조건이라 원장님께서 많이 힘드셨을텐데 협조도 많이
    못해드리고 정말 죄송합니다. 원장님 많이 힘드셨죠. 히히 ^_^

    사실 병원에 근무하면서도 수술 후 잘 보인다고 얘기만 많이 들었지만, 실감하지는
    못했었습니다
    . 하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정말 이보다 좋을 수는 없을 겁니다.

    혹시나 아플까봐 또는 수술이 잘 안 될까봐 걱정하시는 분들 걱정 붙들어 메세요.
    그리고 눈이 나쁘신 분 들은 다들 불편함을 더 잘 알고 계실거예요.

    솔직히 수술인데 하나도 안 아프다는 건 거짓말이구.. 그동안 시력이 나빠서 느끼셨던
    불편함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니까 너무 망설이지 마시구 지금 바로 저희 병원으로 오세요.
    절대 후회안하실겁니다. 제가 해보니 남들한테 권하고 싶더라구요. 적극 추천합니다.

    제가 더 밝은 세상을 볼 수 있도록 도와주신 원장님, 수간호사선생님, 상담선생님, 검안사선생님,
    간호사선생님 우리 병원 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더 감사의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보기
이전글 개그우먼 이장숙`s 인트라라식 시술체험기! 2007.06.15 3618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