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유튜브

밝은눈안과 로고

이벤트 및 소식

밝은눈안과만의 이벤트와 소식들 놓치지 마세요.

보도 자료

HOME 이벤트 및 소식 밝은눈 미디어 보도 자료

  • 백내장, 안과 방문 않고 방치하면 실명 가능성도 있어

  • 첨부파일| 190529_의료진기사프로필_신동민.jpg

    밝은눈안과 2019-05-29 조회 1056
  • 백내장은 눈의 투명한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지로한이다. 눈의 노화로 인해 생기는 백내장은 60대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내는 질환으로 50대부터 2년마다 안과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의료진들은 조언하고 있다.

    눈 이상 여부는 정기적으로 체크해서 노안, 백내장 등 대비가 중요해진 가운데, 부산 밝은눈안과 병원 신동민 원장과 인터뷰를 통해 백내장 등 눈질환에 대한 자세한 얘기를 나눴다.

     

    Q. 백내장은 정확히 어떤 질병인가?

    눈에 들어오는 빛은 각막과 수정체를 지나서 망막에 상을 맺어 물체가 보이게 되는데 그 중 수정체는 빛을 굴절시켜 망막의 한 곳에 초점을 맞게 하는 역할을 한다. 쉽게 생각하면 카메라의 렌즈에 해당하는 프라이팬에 달궈졌을 때 불투명하게 되는 것을 떠올리면 된다.

    평소보다 시력이 떨어지거나, 눈이 침침한 상태가 지속되고 물체가 희미하게 보이는 등 불편한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안과 전문의에게 상담을 받아야 한다. 백내장을 의심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간혹 수정체의 중심부가 딱딱해 짐으로써 수정체의 굴절률이 증가하면 근시 상태가 돼 이전보다 근거리가 잘 보이게 되는 경우가 있다. 즉, 나이가 들면서 노안이 와서 잘 안보이던 신문이 갑자기 잘 보이게 되었다면 눈이 좋아졌다고 생각할 것이 아니라 백내장으로 인한 증상이 아닌지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Q. 백내장 수술 시기 놓치면 어떻게 되나요?

    한번 혼탁해진 수정체는 다시 맑아지지 않는다. 약물치료로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지만, 결국에는 수술적인 방법으로 굳고 뿌옇게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로 바꾸는 방법 밖에 없다.

    백내장이 너무 많이 진행된 경우는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어져 일반적인 초음파유화술로는 제거하기 어렵게 된다. 이 경우 수술이 커지고 회복 기간이 길어지며 따라서 시력 회복도 늦어진다. 현재 백내장 수술은 최소 절개로 이뤄져 입원 없이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낀다면 주저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봐야 한다. 다른 실명 질환에 비해 백내장은 초기에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치료할 수 있으니 안과 전문의의 의견을 참고해 수술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Q. 병원 방문 전 안질환을 앓고 있을 때 확인해야 할 점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넣는 백내장 수술은 2mm 정도로 작게 절개한 창을 통해 혼탁해진 수정체를 초음파로 잘게 부숴 빼내고 그 자리에 개개인의 시력 도수에 맞는 새로운 인공수정체를 넣는 정교한 방법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정확한 검사를 위한 검사 장비가 잘 갖춰져 있는지 다양한 인공 수정체를 갖추고 수술을 하는 병원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일반 인공수정체 보다 대비 감도가 뛰어나 사물이 또렷하게 보이고 야간 시력 개선에도 도움이 되는 비구면 인공수정체를 사용하는 편이 좋고 백내장과 난시를 동시에 교정 시켜주는 카탈리스 기계 등을 활용한 수술이 도움이 되는데 워낙 고가의 기계라 대한민국에 보유하고 있는 병원이 많지 않다.

    백내장 수술은 뿌연 안경 대신 새 안경이 내 눈에 삽입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의료진의 숙련도가 백내장 수술의 성공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고 수술 후 만족감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다양한 안질환에 대처할 수 있는, 임상 경험이 풍부한 안과 전문의가 직접 수술하는지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 뉴스포인트(NewsPoint)(http://www.pointn.net)
     

이전글 다음글 보기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 -
다음글 휴가철 전 시력교정술, 안과 수술 후 회복기간은? 2019.05.29 1159